Top

비주얼 씽킹 & 러닝 디자인 [학습 효과를 높이는 교육 방법과 수업 설계 이론]

  • 원서명Design For How People Learn (ISBN 9780321768438)
  • 지은이줄리 더크슨(Julie Dirksen)
  • 옮긴이한정민
  • ISBN : 9788960777286
  • 30,000원
  • 2015년 06월 30일 펴냄
  • 페이퍼백 | 296쪽 | 185*235mm
  • 시리즈 : UX 프로페셔널

책 소개

요약

이 책은 사람이 어떻게 기억하고, 학습하고, 집중하는가에 대한 이론을 바탕으로 학습하는 사람들의 기억에 남는 지식을 전달하고 역량을 키워주는 방법을 제시한다. 어떤 종류이든 교육에 몸 담은 우리나라의 많은 선생님들이 이 책에서 설명하는 내용을 잘 이해하고 적용한다면, 수강생의 관점에서 강의의 구성, 전달 방식, 내용을 준비한다면 배우고자 하는 학생들에게 지식을 더욱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친절한 교육 설계가 가능할 것이다.

추천의 글

컨트롤 데이터 사의 인공지능 부서에서 일하던 시절, 나의 동료 한 명은 적응학습(adaptive learning) 프로그램과 학습 시뮬레이션을 위해 왜 크레이 메가 컴퓨터와 같은 대용량 시스템을 사용하는지 의아해 했다. 그는 기상예측과 군사적 목적의 정찰 등에 대용량 시스템이 사용되는 것은 이해했으나 고작 교육용 시스템에 사용하는 것을 이해하지 못했다.
기상예측은 엄청난 양의 데이터를 사용하여 미래의 기상을 신속하게 예측해내야 한다. 정찰기는 여러 비행기에서 취합된 시각적 데이터를 비교해 어디서 움직임이 있었는지 포착해내야 한다. 그런데 교육은 왜?
사람들은 교육용 프로그램이 그리 복잡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학습자에게 객관식 문제를 보여주고 답을 채점하는 정도로 생각하기 때문이다. 나는 그 동료에게 기상 예측과 정찰에 왜 대용량 컴퓨터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지 물었다. 그는 수많은 데이터를 수집하고 정리하여 신속하게 분석한 후 결과를 시각적으로 보여주어야 하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이것은 학습자들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에도 동일하게 해당되는 이야기다. 그에게 인간의 두뇌에 얼마큼의 데이터가 있을지, 그리고 얼마만큼 복잡한 분석을 해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는지 물었다. 대용량 컴퓨터에 비교하면 어떠할까? 우리는 각기 지식과 추리를 지능이라는 체계 안에 쌓아왔으며 이러한 사람들을 다루는 일은 결코 쉽지 않다. 뛰어난 교육자와 멘토의 역할을 하려면 상당히 복잡한 시스템이 필요한 것이다.
10~100테라바이트 정도의 메모리를 가진 현재의 컴퓨터가 자동으로 처리할 수 없는 각종 사고 능력 등은 인간의 두뇌가 대단히 복잡함을 말해준다. 인간 두뇌의 놀라운 능력이란 예측 불가하다. 합리적이면서도 감성적이며 통찰력이 있으면서도 선택할 줄 안다. 많은 용량의 데이터를 기억할 수 있으나 그 기억을 상실할 수도 있으며 사람들 각자의 능력은 서로 다르다.
효과적인 학습을 설계하는 데는 많은 숙제가 있다. 인간은 여러모로 배움의 동물이라는 것이 다행이 아닐 수 없다. 우리는 배움에 대한 열의가 있으며 지식이 곧 힘이란 것을 알고 있다. 기술이 지식을 행동으로 옮길 수 있게 해주므로 우리는 기술을 습득하고자 하며 기술을 갖는 것을 좋아한다. 하지만 지식을 기술로 발전시키는 것은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교육에 필요한 시스템을 컴퓨터가 객관식 문제를 던지는 정도로 생각한다는 것은 지식을 기술로 발전시키는 과정의 어려움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강의자가 가르치는 것이든, 온라인 교육이든, 교육이 전달되는 형태에 관계없이 효과적인 학습을 구상하려면 사람들이 어떻게 학습하는지에 관한 지식이 필요하다. 지금껏 많은 교육이 지식이 아닌 관습에서 비롯한 패러다임을 통해 만들어지고 시행되었다. 비효과적이고 고리타분하며 쓸모 없는 그러한 교육 과정을 낳는 결과를 초래한 것이다.
인간의 두뇌는 학습의 경험을 준비하는 데 완벽한 지침이 되지 못한다. 도움이 되는 고려사항을 줄 수는 있으나 실질적인 내용은 얻을 수 없다. 쿡북(요리책)과도 같은 지침을 기대하며 널리 통용되는 원칙을 찾고자 하지만, 그러한 원칙들도 대부분 제한적으로 적용된다. 두뇌와 학습에 대한 조사 결과가 경험과 상충된다면, 경험을 따르자. 교육을 설계하는 노하우를 쌓으려면 수년이 걸린다. 거기에는 목표와 헌신, 관찰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 이러한 노력을 통해 얻은 경험은 쉽게 얻을 수 없는 다양한 지식의 기반이 된다.
다양한 부류의 학습자들을 위한 교육 설계에 많은 경험이 있는 줄리 더크슨은 왜 기존의 학습에 대한 접근 방식이 비효과적인지 설명한다. 저자는 이 책에서 종종 간과되거나 생략되는 경우가 발생하는 연습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하며 단순 반복을 넘어서 장기적으로 쌓아나갈 수 있는 지식을 교육하는 효과적인 방법에 대해 설명했다. 사실 글은 실례를 대체하기에는 역부족이며 실제 해보는 과정을 통해 많은 것을 배운다.
기존의 학습 설계는 내용을 완벽하고도 정확하게 준비하는 것에 초점을 맞춘다. 그리고 이를 명확히 전달하고, 평가를 정확히 하려고 한다. 학습의 경험을 의미 있고 기억에 남으며 동기를 부여해줄 만하게 만들려는 시도는 논쟁의 여지도 없다. 고리타분하고 비효과적인 교육이 많다는 사실이 놀랍지 않은 이유다.
이렇게 유쾌하면서 통찰력 있고 명확하게 설명된 지침이 있다니 기쁠 따름이다. 이 책이 교육 설계자들로 하여금, 학생들에게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일방적으로 설명하고 시험을 치르던 기존의 교육 방식의 틀에서 벗어나게 만드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우리는 모두 그러한 교육 방식의 희생양이긴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앞으로도 그와 같은 교육 방식을 고집할 필요는 없는 것이다. 이제는 좀 더 스마트해질 때다.
마이클 W. 앨런 박사
CEO, 앨런 인터랙션(Allen Interactions) Inc.
CEO, 앨런 러닝 테크놀로지스(Allen Learning Technologies) LLC

이 책에서 다루는 내용

이 책은 사람이 어떻게 기억하고, 학습하고, 집중하는가에 대한 이론을 바탕으로 학습하는 사람들의 기억에 남는 지식을 전달하고 역량을 키워주는 방법을 제시한다. 시각적 비유와 자세한 예를 통해 이 책은 다음과 같은 내용을 전달하고자 한다.

교육 효과를 높이는 학습 설계에 대한 기본 개념

강의를 듣는 청중의 관심을 집중시키는 법

지식을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법

기억에 남게 하는 교육 방법

이 책의 대상 독자

이 책은 더 효율적인 교수법을 고민하는 교육 설계자와 교사뿐 아니라 두뇌 작용의 원리를 깨우쳐 학습 효과를 극대화하려는 학생에게도 유용한 교육 지침서다. 학교와 학원, 이러닝 서비스 등에서 혁신적인 수업을 제공하려는 교육 관계자라면 이 책을 통해 깊은 통찰과 풍부한 배경지식을 얻을 수 있다.

이 책의 구성

1장: 어디서 시작할 것인가
배움이 여정이라고 가정한다면 여러분이 상대하는 교육생들은 어떤 길을 가야 하며 그들은 목적지에서 얼마나 떨어져 있는가? 목적지로부터의 거리란 지식일 수도 있고 능력이나 동기, 환경일 수도 있다. 이를 파악하는 법을 배워보자.

2장: 여러분의 학생은 누구인가
여러분의 학생은 여러분과 다른 관점을 갖고 있으며 그들을 효과적으로 교육하고자 한다면 먼저 그들을 이해해야 한다.

3장: 목표가 무엇인가
명확한 방향성이 있을 때 좋은 교육을 구상할 수 있으나 방향성을 구체화하는 것은 생각보다 쉽지 않다. 정확한 방향과 목적을 결정하는 법을 배우자.

4장: 우리는 어떻게 기억하는가
뇌가 어떻게 특정 정보에 집중하고 이를 기억하는지 배워보자.

5장: 학습자들을 어떻게 집중시키는가
교육의 첫 단계는 학생들의 관심을 끄는 것이다. 학습자들이 방해 요인들을 넘어서고 학습에 집중하게 만드는 전략을 배워보자.

6장: 지식을 위한 설계
교육의 가장 일반적인 목적은 바로 지식의 습득이다. 지식 습득이 가장 효과적으로 이뤄질 수 있는 방법을 배워보자.

7장: 기술을 목적으로 한 설계
“연습 없이 기술을 습득하는 것이 가능한가?”라는 질문에 “아니오.”라는 답을 한다면, 여러분은 정보를 가르치는 것이 아닌 기술을 가르치는 것이며 이러한 기술을 교육시키려면 연습이 필요하다. 여러분의 학생들이 자신의 기술을 갈고 닦는 것을 돕는 방법을 배워보자.

8장: 동기부여를 위한 설계
“알아요. 하지만…”이라는 말을 하는 학생은 지식으로 인한 어려움이 아닌 동기로 인한 어려움을 겪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 학생들이 배우는 것에 그치지 않고 직접 실습해보게 만드는 방법을 배워보자.

9장: 환경을 고려한 설계
우리는 사람들이 머릿속에 더 많은 정보를 저장하게 만들 수 있지만, 그들이 주변에서 정보를 얻어 필요한 때에 사용할 수 있게 만들 수도 있다.

10장: 결론

상세페이지

저자/역자 소개

지은이의 말

나에게 최고의 배움이었다고 기억되는 것을 떠올려보자. 어떤 것인지 기억이 나는가? 나는 이 질문을 주위에 수십 번 물어보고 다양한 대답을 들었다.
사람들은 자신이 무언가를 열정적으로 배우던 것에 대해 언급하지만 “저는 제 교과서가 좋았어요.”라거나 “정말 좋은 파워포인트 자료가 있었어요.”라는 대답을 들어본 적은 없었다.
훌륭한 배움은 그 내용보다도 내용을 전달하는 방식과 더 깊은 연관이 있다. 동일한 내용을 가르치는 강의도 그 내용이 어떻게 전달되느냐에 따라 매우 달라지는 것처럼 말이다.
그렇다면 무엇이 이러한 차이를 만드는 것일까? 두 가지 경험이 어떻게 다른 것일까? 만약 강의를 하는 강사가 다르다면, 그 사람의 성격이나 카리스마 등으로 인해 차이가 생길 수 있으나 그것만이 전부는 아니다. 게다가 이러닝 수업이라면 강사마저 없지 않는가. 훌륭한 이러닝 교육은 그렇다면 인터넷을 통해 교과서를 읽는 것과 어떻게 다르다는 말일까?
효과적인 교육과 배우는 즉시 잊어버리게 되는 수업은 어떻게 다른 것일까? 어떤 명강의도 배우는 이가 강의를 마친 후 강의를 듣지 않은 사람들과 차이가 없다면 전혀 효과가 없을 것이다. 간혹 배움의 목적이 배운다는 사실 그 자체인 경우가 있다. 나는 이 책에서 그러한 배움에 대해 논의하려는 것이 아니다(이 책은 다양한 상황과 사례를 언급할 것이나 저자가 성인을 주로 상대하다 보니 성인을 대상으로 한 교육에 대한 내용이 주를 이룰 것임을 미리 밝힌다.) .
좋은 교육이란 학습자가 실생활에서 필요한 작업을 하는 데 적용할 수 있는 능력을 가르치고 더욱 발전시키는 데 그 목적이 있다고 생각한다. 여러분이 가르치는 학생이 초보에서 전문가로 발전해 나아가고자 한다면 그들을 어떻게 도와야 할까?

지은이 소개

줄리 더크슨(Julie Dirksen)

컨설턴트이자 학습 설계사로 포춘 500 회사들부터 IT 벤처 회사, 리서치 프로젝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고객을 대상으로 15년 넘게 인터랙티브한 이러닝 교육 프로그램을 설계해왔다. 미니애폴리스 아트 앤 디자인 대학(Minneapolis College of Art and Design)의 비주얼라이제이션(Visualization) 부서에서 교직원으로 활동하며 프로젝트 관리, 학습 설계, 인지 심리 등의 수업을 맡았다. 손실 혐오(loss aversion)의 적용이나 두뇌가 포도당을 조절하는 방식에 큰 관심이 있으며 새로운 것을 배울 때 큰 행복을 느낀다. 블로그 www.usablelearning.com를 운영하고 있다.

옮긴이의 말

우리나라는 여느 나라보다 교육열이 대단하기로 유명하다. 학교에서 늦은 시간까지 수업을 듣는 것이 모자라 학생들은 입시를 위해 늦은 밤까지 학원을 다니며 과외 학습을 받곤 한다. 대치동 학원가 때문에 대치동 집값이 비싸다는 이야기가 있을 정도니, 교육에 대한 우리나라 학부모들의 열성이란 정말 대단하다고밖에 할 수 없겠다.
대치동의 유명하다는 학원들을 비롯해 나름대로 우리나라 사교육의 다양한 형태를 몸소 경험하며 학창 시절을 보낸 나로서는 이 책을 번역하며 그때 그 시절이 많이 떠올랐다.
선생님의 나긋나긋한 목소리 덕분에 그리도 졸리기만 했던 고등학교 지리 수업. 그에 반해 100명이 넘는 수강생 앞에서도 그 모든 학생들을 집중시키고 머리에 쏙쏙 들어오게끔 강의를 진행하시던 물리 선생님. 크지 않은 체구에서 풍겨져 나오는 알 수 없는 카리스마로 학생들을 사로잡고 경쟁을 통해 자존심을 자극하여 스스로 공부하게끔 만드시던 수학 선생님, 외국 생활의 경험에서 비롯된 여러 가지 이야기들을 들려주며 연관 학습이 가능하도록 도와주시고 본문을 암기시켜 기억에 남게끔 해주시던 영어 선생님. 이처럼 지금껏 만났던 수많은 선생님들은 각기 자기만의 노하우를 가지고 계셨는데, 어떤 수업은 왜 학습 효과가 크고 어떤 수업은 왜 그렇게 지겨울 수밖에 없었는지를 저자가 우리 뇌와 인지에 대해 설명한 이 책을 통해 이해할 수 있었다.
어떤 형태이든 간에 현재 교육에 몸담고 계신 우리나라의 많은 선생님들이 이러한 이해를 바탕으로 수강생의 관점에서 강의를 구성하고 전달 방식을 다듬고 내용을 준비한다면, 배우고자 하는 학생들에게 지식을 더욱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좀 더 친절한(?) 교육이 가능할 것이라는 기대를 해본다.

옮긴이 소개 ★

한정민

한국의 입시 문화와 미국의 교육을 모두 경험했다. 유학생 친구들로부터 자극을 받아 유학을 결정했고, 미국 동부 펜실베이니아의 카네기멜론 대학에서 인간컴퓨터공학(HCI, Human-Computer Interaction), 정보시스템, 디자인을 공부했다. 사람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기술을 활용해, 유용하고 편리하며 시각적으로 즐거운 가치 있는 서비스를 만들어내는 데 관심이 많다. 현재는 국내 대기업에서 모바일 관련 해외 사업 발굴과 신규 서비스 기획, 마케팅 등의 업무를 맡아 진행하고 있다. 에이콘출판사에서 출간한 『CSS와 Ajax를 활용한 웹 표준 사이트 구축』(2015)을 번역했다.

목차

목차
  • 1장. 어디서 시작할 것인가
    • 학생의 여정
    • 차이는 어디에 있는가
    • 차이를 파악하고 좁혀나가기
    • 예제
    • 이것이 왜 중요한가
    • 요약

  • 2장. 여러분의 학생은 누구인가
    • 여러분의 학생은 무엇을 원하는가
    • 그들은 어떤 이유로 현재 위치에 있는가
    • 여러분의 학생들은 여러분과 어떻게 다른가
    • 학습 유형
    • 여러분의 학생에 대해 파악하는 방법
    • 요약

  • 3장. 목표가 무엇인가
    • 목표 정하기
    • 문제 인식
    • 목적지를 정하라
    • 학습 목표 이해시키기
    • 차이 파악하기
    • 여정은 얼마나 긴가
    • 요약

  • 4장. 우리는 어떻게 기억하는가
    • 기억 입출력
    • 기억의 종류
    • 반복과 기억
    • 요약

  • 5장. 학습자들을 어떻게 집중시키는가
    • 집중하지 않는다면…
    • 코끼리와 대화하기
    • 코끼리 참여시키기
    • 요약

  • 6장. 지식을 위한 설계
    • 몇 가지 도전과의 직면
    • 학습자들이 기억할 수 있을까
    • 학습자들의 이해력 돕기
    • 얼마큼의 지도가 필요할까
    • 따라가야 되는 과정
    • 요약

  • 7장. 기술을 목적으로 한 설계
    • 기술 개발
    • 연습
    • 성취를 위한 설계
    • 요약

  • 8장. 동기부여를 위한 설계
    • 실천에 대한 동기
    • 행동을 위한 설계
    • 요약

  • 9장. 환경을 고려한 설계
    • 환경이 만들어내는 격차
    • 세상 속의 지식
    • 환경에 자원 주입
    • 환경에 촉진제/촉매제 주입
    • 행동을 환경에 옮기기
    • 길 닦아놓기
    • 요약

  • 10장. 결론

도서 오류 신고

도서 오류 신고

에이콘출판사에 관심을 가져 주셔서 고맙습니다. 도서의 오탈자 정보를 알려주시면 다음 개정판 인쇄 시 반영하겠습니다.

오탈자 정보는 다음과 같이 입력해 주시면 됩니다.

(예시) p.100 아래에서 3행 : '몇일'동안 -> 며칠동안

정오표

정오표

2016. 8. 31 수정 사항

[p.112: 아래에서 5행]
72개 항목을
->
7±2개 항목을